Untitled Document
한마음
한소리
사진이야기
건축이야기
미술이야기
음악이야기
오늘을 살며
다시 생각하며
이달의 복음말씀
복음묵상
쉼터
추천사이트


저의 집에
오신것을 진심으로
환영합니다.
박종구.바드리시오입니다.


제목 : 오늘의 복음 말씀 (2 / 17)
한마음   [누리집] 2007-11-14 23:40:59, 조회:3,203, 추천:230

 오늘의 복음 말씀
2020년 2월 17일 월요일 

✠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. 8,11-13

그때에 
11 바리사이들이 와서 예수님과 논쟁하기 시작하였다.
그분을 시험하려고 하늘에서 오는 표징을 요구하였던 것이다.
12 예수님께서는 마음속으로 깊이 탄식하며 말씀하셨다.
“어찌하여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는가?
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.
이 세대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.”
13 그러고 나서 그들을 버려두신 채 다시 배를 타고 건너편으로 가셨다.


묵     상

예수님께서 일곱 개의 빵으로 사천 명을 배 불리신 그 자리에 바리사이들이 왔습니다. 
그들은 예수님께 하늘에서 오는 표징을 요구합니다. 
광야와 같은 그곳에서 군중이 굶주림에서 벗어나는 장면은, 구약에서 이스라엘 
백성이 40년 동안 광야에 있을 때 만나로 굶주림을 채우던 것을 연상시킵니다. 
그럼에도 바리사이들은 표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. 
그들의 눈에는 예수님 안에 하느님께서 현존하신다는 사실이 보이지 않습니다. 
누가 보아도 하늘에서 온 표징이었음에도 그것을 보고도, 그것에 관해서 듣고도 
표징이라 여기지 않으니 참으로 이상합니다.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우리 삶 
속에서도 이런 일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. 
‘부모님이 나를 사랑하는지 난 잘 모르겠다. 
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.’ ‘내 배우자가 가족들을 아끼는지 
잘 모르겠다. 
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.’ 이렇듯 우리도 살아가면서 가족들과
 주위에 있는 이들에게 자신을 사랑하고 있는지 표현해 달라고 요구합니다.그러나
 곰곰이 생각해 보십시오. 
정녕 내 부모가 나를 사랑하고 있음을 보지 못하였습니까? 나의 배우자가 가족을 
아끼고 사랑하고 있음을 보여 주는 표징이 정말 없었습니까? 
어쩌면 우리도 바리사이들처럼, 보아도 보지 못하고, 들어도 듣지 못한 채 편견과
 선입견의 틀 속에 갇힌 것은 아닌지요? (한재호 루카 신부)




 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Nara
msn:sugiwwkd@nate.com / mail:sugiwwkd@naver.com
Warning: Unknown():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-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.2.3.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,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.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.bug_compat_42 or session.bug_compat_warn to off, respectively. in Unknown on line 0